트리플 터치 전략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2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트리플 오픈 냉장고 보고서는 지역 성장 동향과 미래 기회를 분석합니다.
  • 각 세그먼트에 대한 자세한 분석은 관련 정보를 제공합니다.
  • 트리플 오픈 냉장고 보고서에 수집된 데이터는 분석가가 조사하고 검증한 것입니다.
  • 이 보고서는 공급, 수요 및 미래 예측에 대한 실용적인 정보를 제공합니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 둔화세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도 화웨이, 샤오미 등이 지속적으로 점유율을 높여나가면서 이들의 신제품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애플과 삼성 등 스마트폰 시장을 리드하고 있는 기업들의 차기 제품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애플의 경우 2017년 가을 경에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아이폰을 출시하면서 대대적인 변화를 보여줄 것이라는 이야기 속에 여러가지 루머들이 등장하고 있으며, 삼성은 '갤럭시 노트7(Galaxy Note 7)' 리스크를 떨쳐내기위해 모든 역량을 차기 제품인 '갤럭시 S8(Galaxy S8)'에 쏟아 부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삼성이 차기 전략 스마트폰에 전력 투구를 할 것이라는 전망 속에서 '광학 지문 인식 센서'와 인공지능(AI)를 활용하여 애플의 '시리(Siri)', MS의 '코타나(Cortana)' 등에 버금가는 음성인식 기능을 탑재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는데, 최근에는 애플이 '아이폰6s'에서 보여준 '3D터치(3D Touch)'와 같은 '포스터치(Force touch)' 기능을 탑재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내년 2월에 공개될 것이라는 '갤럭시 S8' 삼성이 과연 어떤 기능들을 선보일지가 초미의 관심사이다.

'갤럭시 S8', 포스 터치 탑재로 최첨단 기술 탑재한 제품으로 거듭날까?

'갤럭시 S8 엣지' 콘셉트 이미지. 차세대 갤럭시에는 '광학 지문 인식', '홍채 인식'과 함께 '포스 터치' 기능이 들어갈 것이라 한다.
image.www.phonearena.com

최근 삼성이 오디오 전문 기업 하만(Hamar, Inc.)를 전격 인수하면서 커넥트디카, 더 나아가 전기차 분야에 뛰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애플이 전기차 산업에 뛰어들어 '자동차'를 개발하고 있는 것과 비슷하게 삼성 또한 모바일 산업을 넘어 차세대 먹거리로 각광받고 있는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 IoT)와 전기차 분야의 파이를 나눠갖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한편, 삼성으로서는 비록 성장이 둔화되기는 했지만 여전히 막대한 부를 안겨주고 있는 '스마트폰 시장'을 애플과 중국 기업들에게 넘겨줄 수 없기에 차세대 스마트폰 개발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모바일 기기에 관한 소식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매체인 폰아레나(phonearena.com)를 비롯한 여러 해외 매체들은 삼성의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 S8'가 애플의 '3D터치'와 동일한 역할을 하는 '포스 터치(Force touch)' 기능을 탑재하게 될 것이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사실, 이같은 '포스터치' 탑재에 관한 트리플 터치 전략 이야기는 작년 말 '갤럭시 S7/S7엣지'에 관한 루머에서도 등장했던 기술이지만 예상과 달리 삼성은 '포스터치' 기능을 탑재하지 않은 바 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예년과 달리 차세대 갤럭시에서는 '포스터치'의 탑재가 이뤄질 것이라고 보고 있는데, 그 이유 중 하나로 구글이 최근에 배포한 안드로이드 누가(Android Nougat)에서 '포스 터치' 기능을 공식적으로 지원하고 있기 떄문입니다. 전문가들은 '갤럭시S8/S8엣지'가 포스터치 기능을 탑재하게 되면 이를 바탕으로 '안드로이드 포스터치 앱 생태계'가 활성화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갤럭시S8, 포스터치 탑재로 또 하나
갤럭시S8, 포스터치 탑재로 또 하나

한편, 안드로이드 진영에서는 이미 화웨이(Huawei)가 지난해 가을에 출시한 '메이트 S(Mate S)'에 포스터치 기능을 선보인 바 있다는 점을 눈여겨 트리플 터치 전략 볼 만 하며, 구글에서도 안드로이드에서 '포스 터치' 기능을 원활히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도 삼성의 '포스 터치' 기술 탑재 가능성을 높이고 있습니다. 또한 애플은 '맥북(MacBook)'을 비롯하여 '애플워치(Apple Watch)' 그리고 '아이폰 6S' 이상의 버전에서 '포스 터치' 기술을 적용하면서 그 활용도를 점차 높여 가고 있으며, iOS를 중심으로 앱 생태계 형성되면서 애플 기기의 중요 기술 중 하나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화웨이 '메이트 S'의 포스 터치

앞서 이야기 했듯이 삼성은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인 '갤S8/S8엣지'의 출시에 전력 투구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갤노트7'으로 인한 이미지 실추와 손실을 만회하고 모바일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어야만, 차세대 산업을 이끌어 나가는 데에서도 우위를 점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광학 지문 인식 시스템, 홍채인식 시스템과 포스터치 기술과 듀얼 카메라 탑재. 차세대 갤럭시가 과연 어떤 모습으로 등장하게 될 지 기대가 됩니다. 감사합니다.

디지털터치, '소피', '피리스' '리디&수르의 아틀리에' 트리플 팩 발매

㈜디지털터치(대표 정성헌)는 코에이 테크모 게임즈의 연금술 재생 RPG '아틀리에' 시리즈의 PlayStation®4 한글판 , , 의 3종이 포함된 '아틀리에 트리플 팩'을 7월 18일부터 판매한다고 밝혔다.

NOCO와 Yuugen 두 명의 일러스트레이터가 그려내는 아름다운 일러스트, 연금술 재생 RPG로서 세개의 시리즈 모두 한글화로 발매된 PlayStation®4판 가 특제 BOX에 동봉된 트리플 팩으로 구성되어 있다. '아틀리에 트리플 팩'은 한정수량 및 특별 가격으로 진행되며 가격 정보는 89,000원이다.

2016년 '신비한' 시리즈 중 가장 먼저 정식 발매된 의 테마는 “책”으로 신출내기 연금술사인 주인공 소피가 의사를 가지고 말을 하는 신비한 책 ‘플라흐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작품이다.

이듬해 시리즈 두번째로 정식 발매된 의 테마는 “여행”으로 여태껏 마을을 벗어난 적이 없는 마을 밖을 동경하는 순진무구한 소녀 ‘피리스’가 연금술이라는 운명과 만나 보다 넓은 세상으로 나서는 여행의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신비한' 시리즈의 마지막으로 올해 정식으로 발매된 의 테마는 “그림” 으로 '아틀리에' 20주년 기념 작품이다. 쌍둥이 자매인 두 사람의 주인공의 활약을 그렸으며 '신비한' 시리즈의 집대성에 걸맞은 다양한 새로운 요소가 등장한다.

'신비한' 시리즈는 전작에 없었던 시간의 흐름에 따라 바뀌는 낮과 밤의 표현이 생겼으며, 끼워 맞추며 즐길 수 있는 간단하고 직감적인 퍼즐조합 연금술, 동료와 협력하여 도전하는 배틀이 특징이다. 각 시리즈마다 등장하는 개성 넘치는 매력 있는 등장인물들도 즐겁지만, 전작의 주요 인물들이 다음 작품에도 계속해서 등장하여 성장한 주인공들을 반가운 모습으로 다시 만나볼 수 있는 재미도 있다.

PlayStation®4버전 '아틀리에 트리플 팩'은 7월 18일부터 한정 수량으로 트리플 터치 전략 89,000원에 판매되며 심의등급은 세 타이틀 모두 12세이용가이다. 더욱 자세한 정보는 디지털터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트리플 터치 전략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변명섭 기자
    • 승인 2019.01.25 09:24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서울=연합인포맥스) 변명섭 기자 = LG전자가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 사업부의 부진을 딛고 올해 전략 스마트폰으로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다음 달 열리는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전략 스마트폰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LG전자는 'G7 씽큐'의 후속작 'G8 씽큐'(사진)를 MWC에서 공개한다.

      이 스마트폰은 화면을 터치하지 않고도 조작할 수 있는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특징으로 한다.

      디스플레이는 아이폰X의 '노치'보다 더 대화면을 쓸 수 있는 '홀(HOLE)' 스타일을 채택하고, 전면 듀얼 카메라, 후면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할 전망이다.

      특히 LG전자는 이번 MWC에서 듀얼 디스플레이가 달린 스마트폰 프로토타입(시제품)을 처음으로 선보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아울러 LG전자는 배터리 성능을 크게 개선한 5G 스마트폰도 MWC에서 전략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새로운 5G 스마트폰은 배터리 발열을 크게 개선하고 용량도 대폭 늘렸다.

      LG전자는 올해 MWC에서 2년 만에 이러한 전략 스마트폰을 선보이며 MC사업부의 실적 회복을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4분기 LG전자의 MC사업부 적자 규모는 3천억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매 분기 적자 규모는 크게 불어나고 있다.

      글로벌 스마트폰의 역성장과 전략 스마트폰의 부재가 맞물리며 이익 규모 축소가 예상보다 빨리 진행되고 있는 탓이다.

      MC사업부의 실적이 크게 부진한 상황에서 사업부 수장도 1년 만에 교체된 올해 최소한 적자 폭을 줄이는 성과가 나와야 한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업계 한 관계자는 "LG전자가 MC사업부를 지속해서 끌고 가려는 의지를 보이는 상황에서 올해 성과가 더 중요해졌다"며 "최소한 적자 규모가 줄어들 수 있다는 신호가 나와야한다"고 전했다.

      LG전자는 지난해 트리플 터치 전략 11월 인사를 통해 권봉석 사장(HE사업본부장)을 MC사업본부장으로 앉혔다. 권 사장은 HE사업본부장이며 MC사업부의 수장을 겸직하고 있다.

      박원재 미래에셋대우증권 연구원은 "MC부문의 경우 예상보다 시장 둔화가 빠르고 동사의 브랜드 가치 훼손으로 인한 수량 감소가 가파르다"며 "LG전자로서는 시간이 많지 않다"고 지적했다.

      Tag: 트리플 오픈 냉장고 전략

      트리플 오픈 냉장고시장 예측 Changhong, Haier, Panasonic, LG, Hisense | 2022-2027 연구

      • Post author

      , 트리플 오픈 냉장고, 트리플 오픈 냉장고 설문조사, 트리플 오픈 냉장고인사이트, 트리플 오픈 냉장고 2022, 트리플 오픈 냉장고 보고서, 트리플 오픈 냉장고 연구 연구, 트리플 오픈 냉장고 산업, 트리플 오픈 냉장고 종합 보고서, 트리플 오픈 냉장고 예측, 트리플 오픈 냉장고 전략, 트리플 오픈 냉장고 분석, 트리플 오픈 냉장고 성장, 트리플 오픈 냉장고 선진국 분석, 트리플 오픈 냉장고 개발, 트리플 오픈 냉장고 아시아, 트리플 오픈 냉장고 호주, 트리플 오픈 냉장고 유럽, 트리플 오픈 냉장고 프랑스, 트리플 오픈 냉장고 독일, 트리플 오픈 냉장고 주요 국가, 트리플 오픈 냉장고 영국, 트리플 오픈 냉장고 미국, 트리플 오픈 냉장고 캐나다, 트리플 오픈 냉장고 이스라엘, 트리플 오픈 냉장고 대한민국, 트리플 오픈 냉장고 2027 전망, 트리플 오픈 냉장고 종합 분석

      트리플 오픈 냉장고 시장 조사 보고서는 지역 및 세계 시장에 대한 동적 및 통계적 통찰력을 제공하는 전문 자산입니다. 여기에는 시장의 추세와 전망을 보호하기 위해 현재 시나리오에 대한 포괄적인 연구가 포함됩니다. 또한 연구 보고서는 미래 기술 및 개발을 추적합니다. 신제품, 지역 및 시장 투자에 대한 철저한 정보가 보고서에 제공됩니다. 화장품 및 퍼스널 케어 산업 보고서에는 예상 기간 동안의 시장 단점, 안정성, 성장 동인, 억제 요인, 기회가 추가로 포함됩니다. 또한 이 트리플 오픈 냉장고 연구 보고서는 기업이 비즈니스에 앞서 위협과 과제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는 편견 없는 데이터를 얻기 위해 필요한 모든 요소를 면밀히 조사합니다.

      최신 연구 보고서를 보고 시장 규모와 추세, 이 보고서에 제공된 기회를 통해 브랜드가 혜택을 얻을 수 있는 방법, 각 부문의 수요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동인 및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이러한 변화가 어떻게 변할 것인지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세요. “트리플 오픈 냉장고은 예측 기간 동안 좋은 CAGR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이 산업에 대한 개인적인 관심이 증가하는 것이 이 시장을 확장하는 주된 이유입니다.”

      이 보고서의 상위 기업은 다음과 같습니다. Changhong, Haier, Panasonic, LG, Hisense, BOSCH, SAMSUNG, Siemens, TCL, Midea

      보고서 개요:

      • 트리플 오픈 냉장고 보고서는 지역 성장 동향과 미래 기회를 분석합니다.
      • 각 세그먼트에 대한 자세한 분석은 관련 정보를 제공합니다.
      • 트리플 오픈 냉장고 보고서에 수집된 데이터는 분석가가 조사하고 검증한 것입니다.
      • 이 보고서는 공급, 수요 및 미래 예측에 대한 실용적인 정보를 제공합니다.

      보고서는 시장, 점유율, 거래량, 수익 및 성장률을 정확하게 평가합니다. 트리플 오픈 냉장고 시장은 상당한 CAGR로 상당한 성장률을 보고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시장 정의 및 시장 적용도 포함됩니다. 이 보고서는 해당 분야의 전문가들이 작성했으며 전 세계 트리플 오픈 냉장고 시장의 여러 부문과 함께 시장을 자세히 다루는 시장 조사 데이터의 신뢰할 수 있는 출처입니다.

      분할

      이 보고서는 트리플 오픈 냉장고 시장 전략, 시장에서 주요 업체의 지리적 및 비즈니스 부문에 대한 심층 평가를 제공합니다.

      유형

      직접 냉각, 공냉식, 혼합 냉동

      애플리케이션

      이 트리플 오픈 냉장고 연구 보고서를 개발하는 동안 시장의 추진 요인을 조사합니다. 또한 고객이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구축할 수 있도록 시장 제약 조건에 대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마지막으로 보고서는 중요한 기회도 다룹니다. 이것은 수요 예측, 글로벌 트리플 오픈 냉장고 시장 규모, 산업 성과 및 미래 성장 추세와 같은 중요한 요소에 대한 통찰력을 얻으려는 투자자에게 중요한 도구로 사용될 수 있습니다.

      이 보고서는 트리플 오픈 냉장고에 대한 심층적이고 광범위한 이해를 제공합니다. 현재 시장의 모든 주요 기능을 다루는 정확한 데이터를 통해 보고서는 주요 업체의 광범위한 데이터를 제공합니다. 예측 기간 동안 각 세그먼트에 대한 정확한 과거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으므로 시장 현황에 대한 감사가 언급됩니다. 예측 기간 2022-2027 동안 이 시장 투자에 대한 향상된 그림을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되는 원동력, 제한 및 기회가 제공됩니다.

      보고서 요약:

      o 새로운 트리플 오픈 냉장고 제품, 개발 및 미래 혁신에 대한 포괄적인 정보.

      o 회사 생산 프로세스를 가속화하기 위해 중요한 판매 전략을 추적합니다.

      o 트리플 오픈 냉장고 잠재적인 파트너 및 공급업체를 찾는 데 도움이 됩니다.

      o 궁극적으로 이 보고서의 독자는 시장에 대한 심층적인 지식을 얻게 될 것입니다.

      A2Z 시장 조사 정보:

      A2Z Market Research 라이브러리는 전 세계 시장 조사자들의 신디케이션 보고서를 제공합니다. 바로 구매 가능한 신디케이션 시장 조사 연구는 가장 관련성이 높은 비즈니스 인텔리전스를 찾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연구 분석가는 대기업 및 중소기업을 위한 비즈니스 통찰력과 시장 조사 보고서를 제공합니다.

      회사고객이 비즈니스 정책을 수립하고 해당 시장 영역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A2Z Market Research는 통신, 의료, 제약, 금융 서비스, 에너지, 기술, 부동산, 물류, F & B, 미디어 등 뿐만 아니라 회사 데이터, 국가 프로필, 동향, 관심 분야에 대한 정보 및 분석도 포함됩니다.

      문의하기:

      1887 휘트니 메사 DR 헨더슨, NV 89014

      트리플 오픈 냉장고시장 예측 Haier, Changhong, LG, Hisense, BOSCH | 현재와 미래의 크기

      • Post author

      , 트리플 오픈 냉장고, 트리플 오픈 냉장고인사이트, 트리플 오픈 냉장고 설문조사, 트리플 오픈 냉장고 2022, 트리플 오픈 냉장고 보고서, 트리플 오픈 냉장고 연구 연구, 트리플 오픈 냉장고 산업, 트리플 오픈 냉장고 종합 보고서, 트리플 오픈 냉장고 분석, 트리플 오픈 냉장고 예측, 트리플 오픈 냉장고 전략, 트리플 오픈 냉장고 성장, 트리플 오픈 냉장고 선진국 분석, 트리플 오픈 냉장고 개발, 트리플 오픈 냉장고 아시아, 트리플 오픈 냉장고 호주, 트리플 오픈 냉장고 유럽, 트리플 오픈 냉장고 프랑스, 트리플 오픈 냉장고 독일, 트리플 오픈 냉장고 주요 국가, 트리플 오픈 냉장고 영국, 트리플 오픈 냉장고 미국, 트리플 오픈 냉장고 캐나다, 트리플 오픈 냉장고 이스라엘, 트리플 오픈 냉장고 대한민국, 트리플 오픈 냉장고 2027 전망, 트리플 오픈 냉장고 종합 분석

      트리플 오픈 냉장고 시장 조사 보고서는 지역 및 세계 시장에 대한 동적 및 통계적 통찰력을 제공하는 전문 자산입니다. 여기에는 시장의 추세와 전망을 보호하기 위해 현재 시나리오에 대한 포괄적인 연구가 포함됩니다. 또한 연구 보고서는 미래 기술 및 개발을 추적합니다. 신제품, 지역 및 시장 투자에 대한 철저한 정보가 보고서에 제공됩니다. 화장품 및 퍼스널케어 산업 보고서에는 예상 기간 동안의 시장 단점, 안정성, 성장 동인, 억제 요인, 기회가 추가로 포함됩니다. 또한 이 트리플 오픈 냉장고 연구 보고서는 기업이 비즈니스에 앞서 위협과 과제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는 편견 없는 데이터를 얻기 위해 필요한 모든 요소를 면밀히 조사합니다.

      “트리플 오픈 냉장고은 예측 기간 동안 좋은 CAGR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이 산업에 대한 개인적인 관심이 증가하는 것이 이 시장을 확장하는 주된 이유입니다.”

      이 보고서의 상위 기업은 다음과 같습니다. Haier, Changhong, LG, Hisense, BOSCH, TCL, SAMSUNG, Siemens, Midea, Panasonic

      보고서 개요:

      • 트리플 오픈 냉장고 보고서는 지역 성장 동향과 미래 기회를 분석합니다.
      • 각 세그먼트에 대한 자세한 분석은 관련 정보를 제공합니다.
      • 트리플 오픈 냉장고 보고서에 수집된 데이터는 분석가가 조사하고 검증한 것입니다.
      • 이 보고서는 공급, 수요 및 미래 예측에 대한 실용적인 정보를 제공합니다.

      보고서는 시장, 점유율, 거래량, 수익 및 성장률을 정확하게 평가합니다. 트리플 오픈 냉장고 트리플 터치 전략 시장은 상당한 CAGR로 상당한 성장률을 보고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시장 정의 및 시장 적용도 포함됩니다.

      분할

      이 보고서는 트리플 오픈 냉장고 시장 전략, 시장에서 주요 업체의 지리적 및 비즈니스 부문에 대한 심층 평가를 제공합니다.

      유형

      직접 냉각, 공냉식, 혼합 냉동

      애플리케이션

      이 트리플 오픈 냉장고 연구 보고서를 개발하는 동안 시장의 추진 요인을 조사합니다. 또한 고객이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구축할 수 있도록 시장 제약 조건에 대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마지막으로 보고서는 중요한 기회도 다룹니다.

      이 보고서는 트리플 오픈 냉장고에 대한 심층적이고 광범위한 이해를 제공합니다. 현재 시장의 모든 주요 기능을 다루는 정확한 데이터를 통해 보고서는 주요 업체의 광범위한 데이터를 제공합니다. 예측 기간 동안 각 세그먼트에 대한 정확한 과거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으므로 시장 현황에 대한 감사가 언급됩니다. 예측 기간 2022-2027 동안 이 시장 투자에 대한 향상된 그림을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되는 원동력, 제한 및 기회가 제공됩니다.

      보고서 요약:

      o 새로운 트리플 오픈 냉장고 제품, 개발 및 미래 혁신에 대한 트리플 터치 전략 포괄적인 정보.

      o 회사 생산 프로세스를 가속화하기 위해 중요한 판매 전략을 추적합니다.

      o 트리플 오픈 냉장고 잠재적인 파트너 및 공급업체를 찾는 데 도움이 됩니다.

      o 궁극적으로 이 보고서의 독자는 시장에 대한 심층적인 지식을 얻게 될 것입니다.

      A2Z 시장 조사 정보:

      A2Z Market Research 라이브러리는 전 세계 시장 조사자들의 신디케이션 보고서를 제공합니다. 바로 구매 가능한 신디케이션 시장 조사 연구는 가장 관련성이 높은 비즈니스 인텔리전스를 찾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연구 분석가는 대기업 및 중소기업을 위한 비즈니스 통찰력과 시장 조사 보고서를 제공합니다.

      회사고객이 비즈니스 정책을 수립하고 해당 시장 영역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A2Z Market Research는 통신, 의료, 제약, 금융 서비스, 에너지, 기술, 부동산, 물류, F & B, 미디어 등 뿐만 아니라 회사 데이터, 국가 프로필, 동향, 관심 분야에 대한 정보 및 분석도 포함됩니다.

      The Pros and Cons of Attribution and Incrementality

      Attribution has been the main method of analyzing campaign performance for several years now. While the concept of attribution is widely used, there are several shortcomings with attribution models, which explains why the topic of incrementality measurement is growing in popularity.

      Outline of attribution models

      All attribution 트리플 터치 전략 models have one thing in common: they correlate customer touchpoints with ads (impressions, clicks) and their purchase behavior (conversions).

      There are different model concepts like Click Through, View Through, Last Touch, First Touch, Multi-Touch and 트리플 터치 전략 others. All the models rely on timely correlation of events per user (“first this happened, then that happened for the same user”) to derive the concept of attribution, which in fact is often being perceived as causality (“the user clicked on that ad, so we attribute this revenue to that ad” sounds very similar to “that ad caused that revenue”).

      However, as we know, there is usually a large variety of factors influencing the purchase decision including brand equity, word of mouth, offline media campaigns, and more, making it questionable to attribute all the revenue to that one ad the user clicked on. Unfortunately, no 트리플 터치 전략 attribution models can account for those factors. This is where incrementality measurement can help.

      Outline of incrementality measurement

      The concept of incrementality measurement uses a different principle from attribution models.

      Rather than relying on the correlation of events, it uses a Randomized Controlled Trial (RCT) to observe differences in behavior (conversion rate, revenue per user, etc) between a ‘treatment group’ that is targeted by ads and a ‘control group’ that is not targeted by ads.

      If the groups are truly random and there is a difference between the behavior of the group targeted by ads of certain campaigns to those who were not, this proves true ‘causation’ between the campaign and the change in behavior.

      Within incrementality measurement, there are a variety of methodologies which differ mainly in terms of what happens to the control group and how to look at results. The most widely used methodologies nowadays are Intent-to-Treat, PSA/Placebo, and Ghost Ads. In retargeting there is also a closely related methodology to Ghost Ads: Ghost Bids.

      All methodologies have different pros and cons taking different trade-offs into account: While Intent-To-Treat is free of cost and is easy to implement on the client side, the data is very noisy and often doesn’t show uplift because of that.

        • PSA/Placebo solves the problem of noise but creates cost for the impressions in the control group.
        • Ghost Ads are free of cost and have no noise, though only work for user acquisition campaigns and not for retargeting.
        • Ghost Bids are free of cost, work well for retargeting have lower noise than ITT, but higher than Ghost Ads.

        The main advantages of attribution models are that they are easy to implement and reason about. There are multiple vendors in the market which provide an easy-to-use independent solution (Attribution Providers). A further advantage is that attribution models can work with very little data and can measure the 트리플 터치 전략 relative performance down to the level of campaigns or creatives.

        One of the main disadvantages of attribution models is that they do not account for ‘immeasurable’ contributions like brand equity, offline marketing, and word of mouth. A further problematic area is the lack of accounting for organic behavior. For example, in user acquisition campaigns which already have strong brand equity (think: install campaigns for Uber in San Francisco). This is an even bigger problem in retargeting where there is potentially strong organic behavior from users who already installed an app, which is why applying attribution in retargeting is often missing the point of measuring the actual value of retargeting campaigns.

        The main advantage of incrementality is the objective measurement of the absolute contribution of a campaign to an increase in revenue or conversions. The scientifically developed method of RCT proves actual causation between ad spend and incremental revenues. The incrementality methodology also accounts for organic behavior and any other marketing activities, since both the control and treatment groups are being equally affected by those.

        The disadvantages of incrementality lie in the complexity of this methodology. On the surface, incrementality measurement might seem like an easy concept: randomly split the population, only show ads to one group, then observe the results. Though this is just the tip of an iceberg - to apply it successfully one requires much more detailed knowledge in the areas of different methodologies, statistics, parameters affecting noise, analysis framework, typical biases, and flaws. Another problem with incrementality is that it requires much more data (sample size in unique users) to determine statistically significant results. Therefore it is difficult to apply it on a granular level: per segment/per 트리플 터치 전략 campaign results.

        Analyzing results: attribution and incrementality are independent concepts

        While both attribution and incrementality can be meaningful measurements for the same campaign, it is important to understand that those are completely independent (orthogonal) concepts and looking at results need to be independent as well. Both concepts should specifically not be mixed, i.e. looking at attributed conversions/revenues for the treatment group in the incremental results.

        While the attributed view of results will include attributed revenue to ‘clickers’ (with Click-Through-Attribution), incremental measurements will observe all revenues/conversions of the respective group (treatment/control) regardless of click or view.

        Another difference is that the attributed results will usually include some attribution windows, while the incrementality measurement does not need/use that concept - since there are no clicks/views for the control group part of the population. Instead, the incremental measurement observes all behavior of the two groups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usually the campaign runtime and the delayed conversion grace period).

        A less intuitive concept in incrementality results is one of ‘exposed users’. Intuitively one wants to look at revenue/conversions of users exposed to ads’ vs ‘users not exposed to ads’. This is only possible in certain methodologies, where the treatment group contains ‘only exposed’ users and the control group only the ‘would have been exposed’ users. Such methodologies are PSA/Placebo and Ghost Ads, which have the information about ‘which users would have been exposed in the control group’.

        The methodologies Intent-to-Treat and Ghost Bids include ‘exposed’ and ‘unexposed’ users in the treatment group (to a different degree) and don’t provide the information which users in the control group ‘would have been exposed’. Therefore in these methodologies, one has to look at the behavior of the total groups (‘exposed and unexposed’ in the treatment group and ‘would have been exposed and would not have been exposed’ in control group). Looking at ‘treatment exposed’ vs ‘all of the control group’ in those methodologies is not possible, because it would suffer from selection bias: the selection process of ‘who is exposed’ in the treatment group is not a random one and is highly affected by mechanisms of targeting, optimization and auction dynamics.

        A common counterargument to looking at unexposed users in the treatment group is: “The unexposed users haven’t seen any ads, didn’t create any cost and we shouldn’t look at their conversions/revenues”. This argument is valid with PSA/Placebo and Ghost Ads methodologies, though it doesn’t work for Intent-To-Treat and Ghost Bids due to selection bias. Though it is important to understand that - contrary to attribution - the revenues of the unexposed users are not simply ‘attributed’ to the campaign - they are used as a sum with the revenues of exposed users to then later be compared to the revenues of the control group (potentially including scaling).

        If all users in the treatment group were unexposed, there would be no uplift and no difference between the two groups, resulting in no incremental revenue. This illustrates that looking at unexposed users is not a problem but a methodological necessity to avoid biases.

        Both attribution and incrementality have their place within an effective mobile marketing strategy. The key is to understand their separate functions and be aware of the limitations of each. With this in place, you can build an accurate picture of how each of your campaigns are performing and what actual value it’s are driving.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