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판매 오퍼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2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비트코인은 가치를 만들어 내는 자산이 아니기 때문에 가치자체를 매길수가 없습니다.”

0.5 BTC에서 USD로

Système d’inscription clair, performant et sécurisant. Opération effectué avec une rapidité incroyable. TOP!

This is the first time using this and it was very easy to do

Mi sono trovato benissimo ottima assistenza sito super facile da usare lo consiglio!

THIS WHAT I WAS LOOKING FOR

 Your review is now live on Trustpilot! Hi Aziz Rojola,Your review of Paybis has just been published.Thanks for helping us build trust online and empower consumers everywhere.

I was impressed the first time I used Paybis. First of all, the verification process was quick and easy. They offer great options and I was finally able to sell my Skrill funds for better rate. I also transfered my cryptocurrency, all very fast. Valuable service.

Super easy to set up, first transaction no fee. It was my first time paying w Bitcoin and it was easy as pie

1 LTC에서 USD로

Système d’inscription clair, performant et sécurisant. Opération effectué avec une rapidité incroyable. TOP!

This is the first time using this 비트코인 판매 오퍼 and it was very easy to do

Mi sono trovato benissimo ottima assistenza sito super facile da usare lo consiglio!

THIS WHAT I WAS LOOKING FOR

비트코인 판매 오퍼 Your review is now live on Trustpilot! Hi Aziz Rojola,Your review of Paybis has just been published.Thanks for helping us build trust online and empower consumers everywhere.

I was impressed the first time I used Paybis. First of all, the verification process was quick and easy. They offer great options and I was finally able to sell my Skrill funds for better rate. I also transfered my cryptocurrency, all very fast. Valuable service.

Super easy to set up, first transaction no fee. It was my first time paying w Bitcoin and it was easy as pie

비트코인 판매 오퍼

코인데스크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산업이 지나온 2018년을 돌아보고 새해를 전망하는 전문가들의 글을 모아 ‘2018 Year in Review’라는 제목의 시리즈로 연재하고 있습니다. 이번 글을 쓴 댄 코리는 암호화폐 파생상품의 리스크를 관리하는 금융 서비스 기업 팩텀 캐피탈(Pactum Capital)의 CEO입니다.

2018 year in review

많은 투자자들이 비트코인이 훌륭한 가치 저장 수단이자 디지털 황금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비트코인은 거의 모든 속성에서 황금과는 엄연히 다르다. 금은 장기적으로 가치를 보유할 수 있는 수단이다. 반면에 비트코인의 가치는 안정적이지 않고, 시장은 조작에 취약해 보인다. 당장 거래소에서 호가가격단위(tick size)만 놓고 봐도 비트코인 판매 오퍼 비트코인과 황금은 전혀 다르다.

호가가격단위란 매매의사를 표현할 수 있는 최소 가격 단위를 뜻하는 말로, 호가가격단위가 10원이면 현재 8,500원인 주식을 거래가보다 싸게 사는 주문을 넣을 때 비트코인 판매 오퍼 비트코인 판매 오퍼 8,490원에 구매가를 지정할 수 있다. 반대로 호가가격단위가 500원이면 8,500원에 거래되는 주식을 사겠다는 구매가는 8,000원보다 높게 할 수 없다.

비트코인의 호가가격단위는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대개 지나치게 작다. 금은 말할 것도 없고, 우리가 알고 있는 대부분 자산보다 비트코인과 암호화폐의 호가가격단위는 매우 작은 편이다. 사실 비트코인 가격이 개당 몇 달러에 불과했을 때나 100달러를 넘어섰을 때는 호가가격단위가 작아도 문제 될 일이 없었다. 그렇지만 비트코인 가격이 개당 1,000달러가 넘어간 뒤로는 문제가 생겼다. 가격 변화를 좇아가며 시세보다 아주 조금 낮거나 조금 높게 주문을 내는 전략으로 BBO(Best Bid Offer)를 독식해 이득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미지=Getty Images Bank

가상의 시나리오를 살펴보자. 비트코인이 개당 $3500.03에 거래되고 있다. 어떤 사람이 비트코인을 $3500.00에 달러에 구매하겠다는 지정가 주문을 넣는다. 이때 자동화된 거래 시스템은 이른바 페니 점프(penny jump)를 해서 사람이 낸 주문보다 1센트 더 비싼 $3500.01에 주문을 넣는다. 그러면 사람보다 시스템 거래자의 주문이 먼저 처리된다. 시스템이 인간의 주문을 가로채 가는 셈이다. (비트코인의 호가가격단위가 1센트가 아니라 1달러라면 $3,500.00보다 비싼 주문은 $3,501.00에 낼 수밖에 없으므로 시스템이 주문을 가로챌 수 없다)

지정가 주문은 체결되지 않으면 (스프레드를 줄여가며) 가격을 조정해 다시 내야 하므로 트레이더에게 손해다. 결국, 자동화된 암호화폐 거래 시스템은 사람이 내는 주문보다 늘 우위를 점하고, 아주 근소한 차이로 항상 인간을 앞서게 된다. 여기서 근소한 차이란 결국 호가가격단위로 수렴하게 돼 있는데,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이런 일이 비일비재하다는 점이 문제다. 비트코인을 대량으로 거래하는 이들은 시스템화된 알고리듬을 사용하지만, 대부분 개인 투자자들은 수동으로 직접 거래가를 지정하거나 간단한 봇을 통한 주문 정도만 처리한다. 호가가격단위가 지금처럼 작으면 BBO 경쟁에서 늘 시스템화된 알고리듬이 인간을 앞지를 수밖에 없다.

비트코인 거래소 오더북에 1페니 주문이 갑자기 생겨났다 없어지는 모습. 1센트를 더 높이거나 낮춰서 내는 주문으로 보는 손해는 거의 없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출처: 코인베이스 프로(Coinbase Pro)


비트코인 시장에서는 다른 금융 자산 시장에서는 보기 힘든 현상이 일어난다. 자산을 구매하는 이들은 대개 최대한 낮은 가격에 가능한 한 많은 양의 자산을 구매하려고 하기 마련이다. 그러나 비트코인은 보통 반대다. 호가가격단위가 작다 보니 실제 가격보다 아주 조금 더 비싼 값에 조금만 사려는, 혹은 실제 가격보다 아주 조금 싼 값에 조금만 팔려는 주문이 쏟아진다.

이전의 연구

해외 거래 시장과 주식 시장에서 호가가격단위가 변하거나 호가가격단위로 실험을 했던 선례가 있다.

외환 시장에서 통화에 대한 호가가격단위를 0.0001 ~ 0.00001핍(pip, 두 통화 사이의 가치 변화를 나타내는 측정 단위)으로 조정해봤더니, 주로 컴퓨터 알고리듬으로 거래하는 거래자들이 일반 거래자들보다 훨씬 많은 이득을 챙겼다. 기본적인 기능만 수행하는 봇과 일반 거래자들은 더 작은 소수점까지 고려하지 못했기 때문에 제시하는 호가가 알고리듬을 따라가지 못한 것이다.

출처: Journal of Banking and Finance, Vol. 85, 2017


미국 증권거래위원회도 소형주(small cap stocks)를 대상으로 호가가격단위 관련 실험을 해본 적이 있다. 그 결과 거래량은 늘었지만, 체결되는 가격이 상대적으로 들쭉날쭉해졌다. 거래량의 증가는 대량 주문 덕분인 것으로 보인다. 암호화폐 시장에서는 수백만 달러어치 거래가 좀처럼 이뤄지지 않는다. 고액의 거래가 있다고 해도 대부분 장외 거래로 진행되고 현물 시장에서는 거의 볼 수 없다.

암호화폐의 호가가격단위가 1센트보다도 더 작다고 생각해보라. 고빈도거래(high frequency trading, HFT)를 하는 이들에게 더 많은 기회가 갈 것이고, 일반 투자자는 기회를 잃게 될 것이다. 반대로 호가가격단위가 커지면 일반적인 개인 투자자들에게 유리할 것이다. 호가가격단위가 클수록 대형 거래도 더 자주, 쉽게 일어나고, 일반 투자자들도 이득을 볼 수 있다. 반대로 호가가격단위가 작아져 가격을 조금씩 올리고 내려가며 주문을 낼 수 있게 되면 일반적인 개인 투자자들은 손해를 피할 수 없다.

암호화폐 거래소가 해야 할 고민

호가가격단위를 조정하는 일은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진지하게 귀를 기울여보고 고민해볼 만한 문제이며, 암호화폐가 정말로 금융의 새 시대를 열 만한 자질을 갖췄는지 실험해보는 데 필요한 일이기도 하다. 암호화폐라고 호가가격단위가 늘 작기만 했던 것은 아니다. 시카고 상품거래소(Chicago Mercantile Exchange, CME)가 비트코인 선물 상품을 취급하며 호가가격단위를 5달러로 정한 적도 있다.

호가가격단위를 크게 설정하는 데 대한 반론도 물론 없지 않다. 우선 기존 은행과 마찬가지로 비효율을 키우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있다. 스프레드가 높아지면 별로 하는 일도 없는 중개인들의 수익만 올려주는 셈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얼핏 특별한 기능이 없어 보이는 스프레드에도 사실 중요한 목적과 기능이 있다.비트코인 판매 오퍼 비트코인 판매 오퍼

이상적인 거래소란 매입가(bid)와 매수가(ask)가 가능한 한 거의 차이가 없으면서도 거래가 계속 이뤄지는 데 필요한 유동성은 계속 공급되는 시장일 것이다. 여기서 최적의 스프레드에 관한 별다른 규정은 없다. 그런데 지금 비트코인을 보면 호가가격단위가 1센트로 아주 작으므로 최고 매입가(best bid)와 최저 매도가(best offer)에서 거래가 체결될 만큼 유동성이 공급되지 않는다. 대신 1센트만 높이거나 낮춰 가격을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끌어오려는 주문만 계속 들어왔다가 철회되기를 반복할 뿐이다. 호가가격단위가 작으면 오히려 실제 거래가 덜 일어나고, 전체적으로 거래소의 효율이 낮아진다고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비트코인의 호가가격단위를 지금의 1센트에서 50센트, 혹은 1달러로 높이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개인 투자자들에게는 좀 더 공정한 거래의 장이, 반대로 지금 1센트씩 호가를 높였다 낮추며 가격을 조작하고 있는 대형 투자자, 기관들에는 불리한 거래의 장이 열리게 될 것이다.

왜 주요 거래소들도 여전히 비트코인의 호가가격단위를 높게 조정하지 비트코인 판매 오퍼 않고 있는 걸까? 2019년에는 이 질문에 대한 속시원한 답이 나오기를 기대해본다.

[마켓워치] 워렌버핏의 경고, 비트코인을 조심하라

워렌 버핏의 경고

요즘 투자시장에서 가장 핫한 자산은 바로 비트코인을 위시한 암호화폐[Cryptocurrency]입니다.

하지만 놀랍게도 오마하의 현인이라 불리는 투자의 귀재이자 억만장자인 워렌버핏[Warren Buffett]은 지난 몇 달간 엄청나게 상승한 비트코인을 전혀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

비트코인은 블록체인등 복잡한 아이디어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하지만 간단히 설명하자면 익명과 비규제를 전제로 온라인에서 만들어지고 소유하며 거래가 이루어지는 가상의 화폐라는 것입니다.

이 ‘가상화폐’는 이론적으로 채굴할 수 있는 수가 정해져 있고 아직까지는 모든 비트코인이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아닙니다.

불과 몇년전만 해도 거의 가치가 없던 비트코인[Bitcoin]은 몇 일전 잠깐이지만 한 코인당 $19,000을 돌파를 할정도로 믿기지 않는 상승세를 비트코인 판매 오퍼 보였습니다. [현재 12/27/2017 $15,884]

하지만 워렌버핏은 어떤 비트코인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최근 그는 가파른 속도로 오르는 가상화폐에 대해 이런 말을 한적이 있습니다.

“비트코인은 가치를 만들어 내는 자산이 아니기 때문에 가치자체를 매길수가 없습니다.”

2014년도에도 비트코인이 지금보다 훨씬 작은 값어치를 가지고 있을때도 그는 비슷한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비트코인을 멀리하세요. 이건 근본적으로 신기루같은 겁니다. 제게는 비트코인이 내재적인 가치가 있다는 말은 말도안되는 소리로 들립니다.”

오마하의 현인으로 불리는 워렌 버핏이 이토록 멀리하는 ‘가치가 전혀 없다는’ 비트코인이 그럼 대체 왜 이렇게 오르고 있는걸까?

그건 바로 사람들의 기회를 놓치는 것을 두려워하는 심리때문입니다.

진정한 위험 / The Real Danger

우리는 지나간 역사에서 그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지난 시절 하우징 버블과 닷컴 버블을 만들어 낸 원동력이 무엇이었을까요?

누가 1년안에 집값이 두배로 뛸것을 예상하고 주택을 구입했을까요? 또 누가 어떠한 증명도 되지않는 스타트업 벤쳐기업에 막대한 돈을 투자를 했을까요?

뒤돌아보면 이 모든것이 그 짧은 기간에 경제를 한순간에 붕괴시킨 것들이었는데 말입니다.

물론 이 모든 자산이 처음부터 그 가치가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거의 아무런 가치가 없었던 자산들도 투자자들이 맹렬히 뛰어들게 만든 원동력, 바로 빠른 시간에 부를 창출하는데 기회를 놓칠까하는 두려움 바로 그것이었습니다.

이전의 닷컴버블과 부동산 버블과 마찬가지로 비트코인이 새로운 투자자들이 계속 투입되면서 새로운 가치상승이 되는것도 바로 사람들의 이런 심리로 올라가고 있습니다.

기회를 놓칠까 하는 두려움. 바로 Fear of Missing Out 입니다.

사실 사람들의 이런 심리적인 현상은 큰 주식시장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거의 모든 주식은 워렌 버핏이 얘기하는 본질적 가치안에서 그들만의 정상을 찍고 다시 내려오고 또다시 올라가곤 합니다.

그렇다면 ‘본질적 가치’ 혹은 ‘내재적 가치’라는 것은 무엇일까요?

전세계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코카콜라의 제품을 사고 마시기위해 소비합니다.

코카콜라의 실질적인 가치가 얼마가 되건 전세계에서 수십억의 사람들이 매일 그렇게 코카콜라의 제품을 소비하는 것입니다.

자, 그렇다면 콜라를 만드는 재료의 값을 빼고 이런 저런 원가를 빼고나면 실질적인 코카콜라의 순수익, 즉 Profit이 계산이 됩니다.

현금의 흐름 / Waterfall of Cash

워렌 버핏이 이야기하는 본질적 가치는 바로 이렇게 지속적으로 나오는 현금의 흐름입니다.

본질적 가치란 결국 주식의 금액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닌 원가를 제외하고 나오는 순수익, 즉 캐쉬플로입니다.

워렌버핏은 이렇게 주식금액과 본질적 가치의 갭이 큰 주식을 사들여 지금의 부를 만들었고 또 주식을 사들여 주주가 됨으로써 실질적인 회사의 현금흐름표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이를 비트코인에 적용시키면 비트코인 판매 오퍼 비트코인의 본질적 가치를 이루는 현금흐름은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요?

바로 비트코인을 소유하기를 원하는 사람들이 구입하기 위해 그들의 주머니에서 나오는 달러일 것입니다.

다르게 말하자면 비트코인을 소유하려는 사람들의 수요가 끊기는 순간이 비트코인의 열풍이 끝나는 순간이 될 것입니다.

사실 비트코인을 위시한 암호화폐는 아무런 본질적 가치가 없습니다.

그럼 많은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이렇게 반박을 할 것입니다.

미국의 종이지폐인 ‘달러화’도 알고보면 아무런 가치가 없다.

하지만 사실상 소수의 달러 투자자를 제외하면 아무도 달러를 투자 자산으로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저 화폐로써 사용을 하기위해 보유를 하고 있을 뿐입니다.

오히려 달러의 일시적인 가치보존은 사람들이 서로 가치의 교환인 매매를 하기위한 수단입니다.

버핏이 말한것처럼 비트코인에 본질적 가치를 부여하는 것은 은행의 종이수표에 가치를 두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무의미하다는 것이죠.

하지만 누군가는 ‘비트코인은 다릅니다. 혁신적이고 미래 화폐로써의 투자가치가 있습니다.’ 라고 반박할수도 있습니다.

물론 그렇겠죠. 하지만 또한 비트코인이 규제가 되지 않는 환경에서 수많은 해킹이 난무하는 사기꾼들이 득실대는 국제 투자시장이기도 하다는 것또한 사실입니다.

"과학은 여러 우연이 겹쳐 탄생한 역사적 산물"

"코페르니쿠스와 케플러가 하늘과 땅의 천문학적 관계를 바라보는 새로운 방식을 마련할 수 있었던 이유는 그들의 시대와 그 이전 시대의 수많은 천문학자, 수학자, 자연철학자가 이룩한 지적 자원을 활용했기 때문이다.

"
오퍼 갤 시드니과학기반센터 회장이 쓴 '과학혁명의 기원'(모티브북)은 2천여 년 서구 과학사를 집대성한 꽤 도전적인 책이다.

저자는 인류의 지적 형성물인 과학을 총체적으로 바라보기 위해 그리스 피타고라스 시대(B.C 5세기)부터 뉴턴의 걸작 '프린키피아'(1687년) 출간까지 장구한 세월 속에 명멸한 과학자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저자는 아르키메데스, 갈릴레이, 뉴턴처럼 이른바 천재형 과학자들이 갑자기 등장해 법칙을 발견하고, 진리를 규명하면서 과학을 발전시켰다고 보지 않는다.

오랜 역사를 지닌 성당이 중축과 보수를 거듭하며 현재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는 것처럼, 과학도 수많은 과학자의 손을 거쳐 이룩된 업적이라는 것이 저자의 주장이다.

이는 과학적 진보가 혁명적 변화 속에 존재한다는 토머스 쿤의 주장과 배치된다.

과학의 발전은 앞선 시대 과학자들의 시행착오를 바탕으로 점진적이고 단계적으로 이뤄졌다는 것이 저자의 관점이다.

나아가 과학은 인간의 위대한 성취지만, 실제로는 임의적이고 불완전하며 여러 우연이 겹쳐 탄생한 역사적 산물이라고 말한다.

예컨대 지금은 과학에 필요한 실험과 증명이라는 개념도 필연적이 아니라 역사적으로 형성된 관행에 불과하다고 비트코인 판매 오퍼 저자는 설명한다.

저자는 과학의 역사를 재구성하면서 과학의 테두리 안에서만 과학을 다루지 않는다.

과학이 당대 문화와 사회, 경제, 종교와 복잡한 관계를 맺으며 진화한 '지식의 전통'임을 강조한다.비트코인 판매 오퍼

그리스 자연철학과 이슬람 과학, 중세 건축, 유럽의 신항로 개척, 르네상스, 마법과 연금술, 천문학과 의학에 이르는 다양한 지적 세계가 책에 담긴 이유다.

책에는 수학 증명이 등장한다.

수·과학에 흥미 있는 독자라면 읽기에 도전해볼 만하지만, 수학적 증명과 설명 부분을 건너뛰고 읽어도 무방하다.

하인해 옮김. 544쪽. 2만9천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50세 김연수가 다시 쓴 '30세 김연수의 문장'

소설가 김연수는 젊은 날에 밑줄을 쳐가며 읽었던 문학 작품 속 문장들을 약 20년 만에 다시 읽었다. 그러면서 자문했다. “지금의 나는 20년 전의 나에게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까?” 자문의 결과는 2004년 첫선을 보인 이후 지금까지 10만 부 이상 팔린 스테디셀러 《청춘의 문장들》(마음산책·사진) 개정판이다. 최근 출간된 이 책은 김 작가가 젊은 시절 사랑했던 시, 소설, 노래 가사 속 문장들과 관련된 일화, 그에 대한 감상을 담은 산문집이다.김 작가는 출간 이후 처음으로 초판 문장들에 손을 댔다. 30대 중반에 쓴 젊은 날의 기억을 50대에 되짚어본 셈이다. 그러면서 개정판에 3개의 산문을 더했다. 그 가운데 하나인 ‘꿀을 머금은 것처럼 지지 않는 벚꽃들을 바라본다’에는 몇 년 전 작가의 아버지가 단풍길을 걷다가 ‘나뭇잎은 저렇게 졌다가도 봄이면 다시 돋는데 한 번 떠난 사람은 왜 다시 오지 않는가’라는 내용의 일본 시를 읊조리는 장면이 나온다. 작가는 “스스로 읊은 시처럼 아버지는 한 번 떠나 영영 다시 오시지 않는다”며 “그제야 나는 내가 사는 이 땅의 풍경이, 누군가에게는 한 번 떠나고 다시 오지 않는 어떤 이의 빈자리를 채우는 것이 되리라는 걸 깨닫는다”고 썼다.구은서 기자

50세 김연수가 다시 쓴

[신간] 상상계의 인류학적 구조들

페미니즘하는 엄마·액티브 리딩 ▲ 상상계의 인류학적 구조들 = 질베르 뒤랑 지음. 진형준 옮김. "바슐라르를 갈릴레이에 비교할 수 있다면 뒤랑은 코페르니쿠스에 해당한다. " 철학자 뷔넨뷔르제의 말이다. 뒤랑(1921~2012)은 철학·인류학·사회학·종교학 등 다방면을 아우른 프랑스의 철학자다. 신화적 상징 연구의 권위자인 가스통 바슐라르의 뒤를 이어 상상력 이론을 확립했으며 신화비평의 이론적 틀을 만든 것으로 유명하다. '상상계의 인류학적 구조들'(1960)은 뒤랑의 대표작 중 하나다. 고대 신화부터 현대 예술작품까지 인간이 이룩한 상상력의 산물을 구체적으로 살핀다. 저자는 인간 인식의 중심에 '이성'이 아니라 '상상력'이 자리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과학적 진실조차도 상상적인 것의 "총체적 구조 속 한 부분"이라고 말한다. 특히 자유로움을 특징으로 하는 상상력과 일정한 틀을 갖춘 '구조'라는 개념을 결합했다는 점에서 이 책은 비트코인 판매 오퍼 당대 지식인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저자는 "상상력은 인간 의식의 전 과정에 뿌리를 이루고 있으며 인간 정신이 원초적으로 지니고 있는 표지"라고 말한다. 2007년 문학동네를 통해 출간된 책으로, 이번에 번역을 다듬어 새롭게 나왔다. 문학동네. 672쪽. 4만3천원. ▲ 페미니즘하는 엄마 = 파라 알렉산더 지음. 최다인 옮김. "남자라고 태어날 때부터 폭력적이지 않고, 여자라고 태어날 때부터 연약하지 않다. '여자애다운' 또는 '남자애다운' 행동은 단지 학습된 것일 뿐이다. " 페미니즘과 인권 분야 저술가인 저자는 성차별이 사회에 만연해 있다고 개탄하면서 성평등은 올바른 가정교육부터 시작된다고 말한다. 우선, 부모는 여자 또는 남자

[신간] 상상계의 인류학적 구조들

'임윤찬 신드롬'…관련 음반·추천도서 판매 늘고 공연 매진

단테 '신곡' 언급에 민음사 세트 3천400부 팔려…'피아노 이야기'도 주목 라흐마니노프 음반 판매 63.5%↑…8월 공연은 예스24 예매율 3위 피아니스트 임윤찬(18)이 최근 미국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운 뒤 추천한 책, 관련 음반의 판매량이 늘고 공연 티켓도 일찌감치 매진되는 등 그의 인기가 계속되고 있다. 20일 문화계에 따르면 임윤찬이 지난달 30일 기자간담회에서 언급한 단테의 '신곡(神曲, La Divina Commedia)'이 주목도가 높다. 신곡은 "인간 손으로 만든 최고의 것"(괴테)이라는 평가를 받을 만큼 고전 중의 고전이다. 독서광으로 알려진 임윤찬은 2년 전 독주회에서 리스트의 '단테 소나타'를 연주한 것을 회상하며 "이 곡을 이해하려면 단테의 신곡을 읽어야 한다. 전체 내용을 외우다시피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국내 최대 서점인 교보문고가 임윤찬의 언급 전후 비트코인 판매 오퍼 19일씩을 비교 분석한 결과 신곡 판매량은 20.9% 증가했다. 종교와 인문, 아동, 역사문화, 예술 등 신곡 관련 책 100여 권의 판매 추이를 살펴본 결과다. 여러 버전 중 교보문고·예스24·알라딘 등 온라인 3대 서점에서 가장 많이 팔린 것은 박상진 부산외대 교수가 번역한 민음사의 '신곡 세트'(2013)다. 3권으로 구성된 이 세트는 7월에만 1천100세트, 낱권 판매를 합쳐 3천400부가 판매됐다. 5월(1천200부)과 6월(2천200부)보다 크게 늘어 5월과 비교하면 약 3배로 증가했다. 출판사 열린책들이 김운찬 대구가톨릭대 교수 번역으로 2007년 펴낸 버전에 프랑스 화가 귀스타브 도레의 삽화를 수록해 올해 3월 개정한 '신곡', 황금부엉이가 양억관 번역으로 2016년 펴낸 '단테의 신곡'도 판매량이 늘었다. '건반 위의 철학자'로 불리는 미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